로그인 모바일 포토 포교법문

주요뉴스
종단소식
교구소식
사찰소식
국제소식
문화소식
사회소식
나눔소식
포교소식

[조계사-게시판]

방생은 가장 적극적인 자비입니다.

글쓴이 : 조계사 날짜 : 2019-08-12 (월) 15:44 조회 : 9
    










 
 
 













 
 
 













 
 
 













 
 
 













 
 
 













 
 
 













 
 
 













 
 
 













 
 
 













 
 
 













 
 
 













 
 
 













 
 
 













 
 
 


방생은 가장 적극적인 자비입니다.



자식이 없는 사람은 반드시 방생하라.

남을 살리는 것이 나를 살리는 것이다.



자식을 잉태하면 반드시 방생하라.

만물의 생명을 보호하면 산모가 보호를 받는다.



기도할 때 반드시 방생하여 복을 지어라.

기도를 성취함에 방생의 공덕이 크기 때문이다.



복덕을 구하면 먼저 방생하여 복을 쌓아라.

복은 요행이 아니라 짓는 사람만이 얻을 수 있다.



부처님께서는 여러 경전에서

생명의 소중함을 말씀하셨습니다.



생명의 소중함을 알고 보호하며

생명을 살리는 모든 실천이 바로 ‘방생’입니다.

 

그렇다면 방생은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날짐승과 산짐승, 물고기들을

살던 곳에 놓아주는 것만이 방생은 아닙니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따뜻한 손을 내미는 것도 방생입니다.



희망과 사랑을 줌으로써

마음의 생명을 살리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병마와 싸우는 아이들과 가족들의 마음은

아픔과 슬픔의 눈물로 가득합니다.



이 고통과 괴로움을 견디고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은 엄청난 공덕입니다.



한 방울의 눈물을 닦아주는 것은

온 세상에 부처님의 자비를 전하는 것입니다.



부처님의 자비를 실천하는 방생은 

우리 모두에게 행복을 주는 최상의 기도입니다.



-.조계사 생명살림기도 지현스님 이야기



 



 














 
 
 


- 주지스님 말씀 -



조계사 가족 여러분,

방생은 불자가 부처님의 자비를 실천하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입니다.



우리의 마음과 정성이 모여

누군가의 삶을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다면

그보다 더 좋은 공덕은 없을 것입니다.



하안거 생명살림기도에 동참하시는

조계사 가족 모두의 가정에

부처님의 자비와 가피가 언제나 가득하길 발원합니다.



 


   

총 게시물 1,042건, 최근 3 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42 [조계사-게시판]  조계사 신중기도입재 지하스님 법문(2019.8.1) 조계사 10:00 0
1041 [조계사-게시판]  희망이는 엄마가 좋아요 조계사 08-18 0
1040 [조계사-게시판]  백중(우란분절) 49재 회향 조계사 08-18 0
1039 [조계사-게시판]  종로구청과 ‘불교문화재 보존관리 협력’ … 조계사 08-15 5
1038 [조계사-게시판]  조계사 칠석3일기도회향 지현스님 법문(2019.8. 조계사 08-15 4
1037 [조계사-게시판]  방생은 가장 적극적인 자비입니다. 조계사 08-12 10
1036 [수덕사-게시판]  기해년 하안거 산중대청소 08-11 7
1035 [조계사-게시판]  미카와 소연: 연꽃축제에 '가봤습니다! 조계사 08-11 6
1034 [조계사-게시판]  계사 일요법회 성법스님 법문(2019.7.14) 조계사 08-11 7
1033 [조계사-게시판]  칠석 3일기도 봉행 조계사 08-09 10
1032 [조계사-게시판]  행복이란 어디에 있을까요? 조계사 08-02 16
1031 [조계사-게시판]  어린이불자, 사무처, 포교·사회본부 백만원… 조계사 08-01 14
1030 [조계사-게시판]  조계사 일요법회 평상스님 법문(2019.7.7) 조계사 08-01 14
1029 [조계사-게시판]  보살(2) 조계사 07-31 12
1028 [조계사-게시판]  불청지우(不請之友) 조계사 07-31 14
1027 [조계사-게시판]  만공 스님은 왜 숭늉그릇을 박살냈을까? 조계사 07-31 11
1026 [조계사-게시판]  허무(虛無)의 숲에서 길을 잃다. 조계사 07-31 12
1025 [조계사-게시판]  박상준의 선시(禪詩) 이야기 조계사 07-31 11
1024 [조계사-게시판]  남전스님의 새로운 신행이야기 조계사 07-31 11
1023 [조계사-게시판]  넉넉한 마음의 회향 함께해서 더 행복한 나눔 조계사 07-31 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